전 세계 최강의 스파이 기관 IMF의 최고 요원 에단 헌트(톰 크루즈)와 그의 팀은 테러조직의 핵무기 소지를 막기 위해 미션에 착수한다.
 에단 헌트는 작전 수행 중 예상치 못한 결단을 내리게 되고, 중앙정보국 CIA는 그를 견제하기 위해 상급 요원 어거스트 워커(헨리 카빌)를 파견한다.
 최악의 테러 위기와 라이벌의 출현 속, 팀이 행한 모든 선의의 선택들이 최악의 결과로 돌아오면서 미션은 점점 더 예측할 수 없는 상황으로 치닫게 되는데…
 
 사상 가장 불가능한 미션, 피할 수 없다면 끝내야 한다!

무료 다운로드 받기

미션 임파서블(6): 폴아웃 사진 리스트

미션 임파서블(6): 폴아웃 1번 사진

미션 임파서블(6): 폴아웃 1번 사진

미션 임파서블(6): 폴아웃 2번 사진

미션 임파서블(6): 폴아웃 2번 사진

미션 임파서블(6): 폴아웃 3번 사진

미션 임파서블(6): 폴아웃 3번 사진

미션 임파서블(6): 폴아웃 4번 사진

미션 임파서블(6): 폴아웃 4번 사진

미션 임파서블(6): 폴아웃 5번 사진

미션 임파서블(6): 폴아웃 5번 사진

미션 임파서블(6): 폴아웃 6번 사진

미션 임파서블(6): 폴아웃 6번 사진

미션 임파서블(6): 폴아웃 7번 사진

미션 임파서블(6): 폴아웃 7번 사진

미션 임파서블(6): 폴아웃 8번 사진

미션 임파서블(6): 폴아웃 8번 사진

미션 임파서블(6): 폴아웃 9번 사진

미션 임파서블(6): 폴아웃 9번 사진

미션 임파서블(6): 폴아웃 출연진

크리스토퍼 맥쿼리감독

톰 크루즈에단 헌트 역

헨리 카빌어거스트 워커 역

빙 레임스루터 스티켈 역

사이먼 페그벤지 던 역

미션 임파서블(6): 폴아웃 스토리

미션 임파서블(6): 폴아웃 네이버 줄거리

전 세계 최강의 스파이 기관 IMF의 최고 요원 에단 헌트(톰 크루즈)와 그의 팀은 테러조직의 핵무기 소지를 막기 위해 미션에 착수한다.
 에단 헌트는 작전 수행 중 예상치 못한 결단을 내리게 되고, 중앙정보국 CIA는 그를 견제하기 위해 상급 요원 어거스트 워커(헨리 카빌)를 파견한다.
 최악의 테러 위기와 라이벌의 출현 속, 팀이 행한 모든 선의의 선택들이 최악의 결과로 돌아오면서 미션은 점점 더 예측할 수 없는 상황으로 치닫게 되는데…
 
 사상 가장 불가능한 미션, 피할 수 없다면 끝내야 한다!

미션 임파서블(6): 폴아웃 다음 줄거리

예측 할 수 없는 미션. 피할 수 없는 선택

전 세계 최강의 스파이 기관 IMF의 최고 요원 에단 헌트(톰 크루즈)와 그의 팀은 테러조직의 핵무기 소지를 막기 위해 미션에 착수한다.
에단 헌트는 작전 수행 중 예상치 못한 결단을 내리게 되고, 중앙정보국 CIA는 그를 견제하기 위해 상급 요원 어거스트 워커(헨리 카빌)를 파견한다.
최악의 테러 위기와 라이벌의 출현 속, 팀이 행한 모든 선의의 선택들이 최악의 결과로 돌아오면서 미션은 점점 더 예측할 수 없는 상황으로 치닫게 되는데…

사상 가장 불가능한 미션, 피할 수 없다면 끝내야 한다!

미션 임파서블(6): 폴아웃 제작노트


대한민국이 가장 사랑하는 액션 블록버스터!
시리즈 국내 누적 관객수 2천만 명 이상!
역대 최고 흥행 첩보 액션 시리즈의 완벽한 귀환!

첩보 액션 블록버스터의 신기원을 연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가 여섯 번째 이야기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으로 돌아온다. 대한민국이 사랑하는 액션 블록버스터의 귀환에 관객들이 기대를 뜨겁게 높이고 있다.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는 대한민국에서 첩보 액션 블록버스터 장르 최고 흥행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757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미션 임파서블: 고스트 프로토콜>(2011)을 필두로, <미션 임파서블 3>(2006) 574만 명,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2015) 612만 명 등 3편 연속 500만 이상의 관객을 동원하며 폭발적 사랑을 받아왔다. 시리즈 대한민국 누적 관객수는 영화진흥위원회 공식통계 기준 약 2,130만 명에 이른다.

특히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은 대한민국에서 <스파이더맨: 홈커밍>(2017), <다크 나이트 라이즈>(2012)에 이어 역대 7월 개봉 외화 흥행 3위를 기록하고 있다. 또한 시리즈 최근작 <미션 임파서블: 고스트 프로토콜>과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의 대한민국 흥행 수익은 전 세계 4위에 이른다. 믿고 보는 액션 블록버스터 시리즈로 자리매김한 만큼, 이번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은 1차 예고편 공개 당시 24시간 기준 1,400만 조회수로 역대 대한민국 공개 예고편 중 최고 조회수를 기록하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다.

전 세계 흥행 기록 역시 괄목할 만하다.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 5편의 전 세계 누적 수익은 약 27억 8,000만 불로, 한화 약 3조 원에 이른다. 또한 5편까지 모든 시리즈 작품은 북미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고, 발표되는 시리즈마다 그 해 전 세계 흥행 TOP10 내에 이름을 올리며 신드롬을 일으켰다. <미션 임파서블>만의 상징인 5초 뒤 폭발하는 메시지, 이름 그 자체로 브랜드가 된 불가능한 미션, 음악, 그리고 액션 블록버스터의 신기원을 연 대역 없는 리얼 액션 스턴트까지 수많은 매력을 장착한 만큼 단 한 편도 빠짐없이 사랑을 받아왔다.

이렇듯 대한민국과 전 세계가 뜨겁게 사랑하는 액션 블록버스터 시리즈 <미션 임파서블>의 6번째 작품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은 최고 스파이 요원 에단 헌트(톰 크루즈)와 IMF팀이 행한 모든 선의의 선택이 최악의 결과로 돌아오면서 피할 수 없는 미션을 끝내야만 하는 액션 블록버스터. 전편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에 이어 크리스토퍼 맥쿼리 감독이 연출하며, 압도적인 리얼 액션과 예측 불가능한 스토리, 시리즈 사상 가장 다양한 캐릭터의 활약과 탁월한 팀워크를 장착하고 컴백을 준비하고 있다. 7월 25일(수) 대한민국에서 전 세계 최초 개봉한다.


단연코 7월 최고의 이벤트!
톰 크루즈, 헨리 카빌, 사이먼 페그, 크리스토퍼 맥쿼리 감독
역대급 ‘프로내한러’ 라인업 내한!

명불허전 대한민국이 사랑하는 액션 블록버스터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 팀의 내한이 확정되며, 2018년 최대 이벤트를 예고하고 있다. 톰 크루즈, 헨리 카빌, 사이먼 페그, 크리스토퍼 맥쿼리 감독까지 역대급 ‘프로내한러’ 라인업이 뜨거운 화제다.

무엇보다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의 내한 라인업이 주목 받고 있는 것은 배우 톰 크루즈의 9번째 내한이라는 점이다. 언제나 놀라운 팬서비스로 ‘프로내한러’, ‘친절한 톰 아저씨’ 등의 친근한 별명까지 다수 얻은 톰 크루즈가 그를 대표하는 시리즈 <미션 임파서블>로 9번째 내한을 확정 지으며 한국 팬들의 뜨거운 환호를 받고 있다.

배우 헨리 카빌의 최초 내한이 성사된 점 또한 주목 받고 있다. <맨 오브 스틸> 등의 영화에서 전 세계 최고의 슈퍼 히어로 캐릭터 중 하나인 ‘슈퍼맨’으로 활약하며 국내에서도 수많은 팬을 보유하고 있는 헨리 카빌은, 이번 영화로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에 최초 합류했다. 검증된 액션 실력으로 톰 크루즈의 라이벌 캐릭터를 소화한 데 이어, 첫 내한 이벤트로 새로운 ‘프로내한러’의 탄생까지 기대케 한다.

사이먼 페그는 2016년 영화 <스타트렉 비욘드> 홍보로 내한했던 데 이어 두 번째 한국 방문이 성사됐다. 당시 [비정상회담] 등 방송에서 특유의 입담으로 화제를 모은 것은 물론, 한국 팬들에게 받은 선물을 SNS에 인증하는 등 남다른 팬서비스를 선보였던 바, 이번 내한으로 다시 한 번 한국 사랑을 증명하며 주목을 받고 있다. 크리스토퍼 맥쿼리 감독은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에 이어 3년 만에 한국을 찾는다. 그간 다수의 내한 경험이 있는 그는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 최초로 2회 연속 연출을 맡은 감독이다. 대한민국이 사랑하는 액션 블록버스터로 크리스토퍼 맥쿼리 감독은 2편 연속 연출에 이어 2회 연속 내한이라는 특별한 기록을 보유하게 됐다.

이번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의 내한은 <미션 임파서블 2>, <미션 임파서블: 고스트 프로토콜>,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에 이어 시리즈 총 6편 중 무려 네 번째다. 또한 시리즈 내한 사상 가장 다수의 강력한 라인업의 내한이 확정됐다. 대한민국에서 전 세계 최초 개봉을 확정한 데 이어, 역대급 ‘프로내한러’들의 내한 이벤트까지,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이 올 여름 대한민국을 열광케 할 준비를 마쳤다.


지구상 최고의 액션 배우 톰 크루즈
헬기 조종, 스카이다이빙, 그리고 부상 투혼
불가능은 없는 리얼 액션 스턴트!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는 ‘톰 크루즈’로 대변된다. 지구상 최고의 액션 배우 톰 크루즈의 대표 시리즈인 만큼, 그는 매 시리즈 한계 없는 리얼 액션 연기로 관객들에게 ‘진짜’를 보여줬다. 이번 영화에서는 헬기 조종, 스카이다이빙, 그리고 전 세계를 깜짝 놀라게 한 부상 투혼이 그의 리얼 액션 리스트에 추가되었다.

CG를 원하지 않는 배우 톰 크루즈는 이번 영화를 위해 최초로 헬기 조종에 도전했다. 그는 프로 조종사들에게도 어려운 급회전까지 가능할 만큼 집념 있게 훈련에 임했다. 제작진은 13대의 헬기를 제작했고, 동시에 여러 대의 헬기가 비행하는 위험한 상황 속 절벽 사이의 추격 장면은 보면서도 믿을 수 없는 감탄을 자아낸다. 특히 노련한 기술과 수많은 노력이 필요했던 360도 하강 장면까지 직접 소화한 톰 크루즈의 모습에 관객들은 실제 추격전 현장에 있는 듯한 스릴까지 만끽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톰 크루즈는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을 통해 헬기뿐만 아니라 고난도 스카이다이빙까지 최초 시도한 배우로 등극했다. 영화 속 키 액션 시퀀스 중 하나인 ‘헤일로 점프(Halo Jump)’는 높은 고도에서 뛰어내려 지정된 낮은 고도에 착지, 공중에서 목적지에 잠입하는 액션으로, 톰 크루즈는 이번 영화에서 배우 사상 최초로 헤일로 점프에 도전했다. 완벽한 장면을 완성하기 위해 고도의 훈련을 완수하고 상공 7,600미터에서 100번 이상 직접 뛰어내린 그는 시속 321km 속도로 낙하하면서 카메라 앞에서 연기까지 해내는 그야말로 ‘톰 크루즈이기에 가능한’ 완벽한 장면을 만들어냈다.

무엇보다 이번 영화에서 톰 크루즈의 액션 중 가장 화제를 모은 장면은 건물 사이를 뛰어넘는 액션이다. 70미터 높이에서 10미터 넓이를 뛰어넘던 톰 크루즈는 발목 부상을 당했고, 6주간 촬영이 중단되며 이는 전 세계적으로 큰 화제가 됐다. 톰 크루즈는 “미션을 완수하고자 하는 에단 헌트의 간절함을 관객들이 느끼기 원했기 때문”에 건물 사이를 뛰어넘는 액션에서 전력 질주했다고 말한다. 발목이 부러졌다는 것을 알고도 촬영 중이기 때문에 연기를 계속한 그의 투혼이 영화에 어떻게 담겨 있을지 팬들과 관객들은 기대를 높이고 있다.

관객들이 ‘진짜’를 감상하기를 원하는 톰 크루즈의 열정과 투혼으로 완성한 한계 없는 압도적 액션 시퀀스는 오직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에서 감상할 수 있다.


모든 것이 가능한 캐스팅 라인업 완성!
사이먼 페그&레베카 퍼거슨 최강의 팀 컴백
헨리 카빌&안젤라 바셋 뉴 캐릭터 대거 합류!

지상 최대의 미션을 위해, 지구상 최고의 배우들이 뭉쳤다.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은 시리즈를 지켜온 최강의 팀 IMF와 그들을 견제하는 라이벌, 그리고 강력한 적까지 시리즈 사상 최고의 라인업을 완성했다.

모든 것을 끝낼 최고의 요원, 전 세계 최고의 스파이 ‘에단 헌트’는 어김없이 톰 크루즈가 연기한다. 이번 영화에서 톰 크루즈는 전매특허 리얼 액션뿐만 아니라, 갈등 상황에 봉착한 에단 헌트의 감정 연기까지 소화하며 캐릭터의 깊이를 더했다. 그와 함께 하는 스파이 기관 IMF 팀원들 또한 컴백했다. <미션 임파서블 3>부터 시리즈를 지켜온 IT 전문가 벤지 역의 사이먼 페그는 침착한 에단과 대조되는 모습으로 또 한 번 극의 활력소로 동분서주한다. 시리즈 1편부터 함께 한 해커 루터 역의 빙 라메스와, 전편에서 IMF의 국장으로 부임한 앨런 헌리 역의 알렉 볼드윈까지 돌아왔다. 여기에 전작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에서 가장 강력한 존재감을 각인한 배우 레베카 퍼거슨의 일사까지 IMF의 동료로 활약하며, IMF는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한 전력을 구축했다.

IMF와 따로 또 같이 미션을 행할 새로운 캐릭터들과 배우들 역시 기대를 모은다. IMF를 전면적으로 견제하고 나서는 중앙정보국 CIA의 부국장 에리카 슬론 역으로 <블랙 팬서>에서 왕의 어머니를 연기했던 배우 안젤라 바셋이 등장했다. 그가 파견한 감시자의 이름은 어거스트 워커로, 검증된 액션 배우 헨리 카빌이 연기했다. 역할을 위해 콧수염까지 기르며 외모 변신도 화제를 모았던 그는 톰 크루즈에 버금가는 총기 액션과 낙하 스턴트, 격투 등을 소화하며 괄목할 만한 존재감의 라이벌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매력적인 적들도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에 함께 한다. 전편에서 목소리만으로 상대를 압살하는 듯 인상적인 연기를 펼친 숀 해리스의 솔로몬 레인이 돌아온다. 또 다른 위기를 예고하는 독특한 예명의 브로커 화이트 위도우는 할리우드의 떠오르는 신예 바네사 커비가 연기해, 전편의 일사를 잇는 강력한 여성 캐릭터 탄생을 기대케 한다.

또 하나의 반가운 소식은 <미션 임파서블 3>에서 미셸 모나한이 연기한 에단 헌트의 아내 줄리아의 컴백이다. 크리스토퍼 맥쿼리 감독은 톰 크루즈에게 “이번 영화에서 가장 원하는 단 한 가지”를 물었고, 톰 크루즈의 대답은 “줄리아와의 이야기를 마무리하는 것”이었다. 서로를 보호하기 위해 헤어졌던 에단과 줄리아의 재회가 어떻게 그려질지 시리즈 팬들의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전력을 다져 돌아온 IMF 팀부터, 새로운 라이벌 조직과 적들, 그리고 옛 인연까지 시리즈 최강의 캐릭터들이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에서 갈등과 협업을 펼친다.


전 세계 핵 테러 위기 발생!
사상 최대의 불가능한 미션이 펼쳐진다!

시리즈 사상 최악의 위기가 에단 헌트와 IMF 팀원들을 찾아온다.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은 전 세계 핵무기 테러의 카운트다운을 알린다.

영화의 부제 ‘폴아웃(fallout)’은 ‘선택의 최종 결과’와 ‘방사능 낙진’이라는 복합적이고 이중적인 의미를 담았다. 첫 번째 뜻은 에단 헌트가 행하게 되는 단 한 번의 결단을, 두 번째 뜻은 영화의 악당이 계획한 악행을 의미한다.

전작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에서 IMF를 해체하려던 테러리스트 조직 ‘신디케이트’는 그 수장 솔로몬 레인(숀 해리스)이 IMF에 의해 검거되며 와해된 듯했다. 그러나 레인을 추종하던 세력은 ‘아포스틀’이라는 이름의 더욱 급진적인 테러리스트 조직으로 활동하기 시작했고, 이들은 전 세계를 위험에 빠뜨릴 핵무기를 손에 넣고자 한다.

아포스틀을 막으려던 에단 헌트가 예상치 못한 결단을 내리자, 그를 믿지 못하게 된 중앙정보국 CIA는 그를 견제하기 위해 상급 요원 어거스트 워커를 파견한다. 핵무기 테러를 막아야 하는 동시에 CIA의 견제까지, 미션은 점점 더 예측할 수 없는 상황으로 치닫게 된다.

이 과정에서 에단 헌트는 시리즈 사상 최초로 범죄조직과 손을 잡는다. ‘시니스터 네트워크’라는 이름의 범죄조직에서 그는 브로커 화이트 위도우를 만나 미션의 또 다른 국면을 맞이한다. 전 세계 핵 테러의 위기 속에서 필사적으로 미션을 수행하는 IMF 팀원들과 CIA의 견제, 범죄조직들의 개입까지 복잡한 상황이 펼쳐지며 에단이 얼마나 치밀하게 상황을 타개해 나가는지를 지켜보는 것이 이번 영화의 관전 포인트 중 하나다.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는 예상치 못한 음모와 의외의 적, 그리고 이들을 처단하기 위한 IMF 팀의 협업과 최고 요원 에단 헌트의 고군분투를 그려왔다. 한계 없는 리얼 액션과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치밀한 스토리 역시 시리즈의 전매특허다. 특히 이번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이 주목하고자 하는 것은 에단의 액션뿐만 아니라 그의 개인적인 감정이기도 하다. 크리스토퍼 맥쿼리 감독은 “에단은 언제나 미스터리였다”고 말한다. “이번 영화에서는 그의 머릿속을 헤집어보고 다른 사람들과 그의 관계를 더 느껴보고 싶었다”고 덧붙이며 영화에서 에단 헌트가 겪게 될 감정적인 갈등의 힌트를 전했다.

전 세계 핵 테러와 라이벌의 출현, 모든 선의의 선택들이 최악의 결과로 돌아오는 상황 속 IMF와 에단 헌트가 행할 피할 수 없는 미션이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에서 펼쳐질 것이다.




[ PRODUCTION NOTE ]
<미션 임파서블>만이 가능한 리얼 액션
눈을 뗄 수 없는 액션 시퀀스 탄생기

크리스토퍼 맥쿼리 감독은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의 모든 것은 “실제 스턴트와 리얼 액션, 진짜 로케이션과 최소한의 그린 스크린”이라고 말한다. 톰 크루즈의 ‘에단 헌트’는 믿을 수 없는 액션을 펼쳐 관객들을 놀라게 만들면서도 그가 인간이라는 것을 보여주며 웃음과 신뢰를 줄 수 있어야 했다.

톰 크루즈는 1년 이상의 준비 기간을 가졌다. 이번 영화에서 최초로 헬기 조종에 도전한 그는 텍사스에서 항공기 회사 에어버스 헬리콥터의 파일럿 팀 맥아담스와 함께 훈련에 돌입했다. 맥아담스는 “35년간 강사로 임했지만 이렇게 헌신적으로 훈련하고 집중하며 모든 걸 제대로 하는 훈련생은 거의 없었다. ‘꽤 잘했다’고 말하면 그는 ‘더 연습해야겠다’며 몇 시간이고 운전석에 머물렀다”고 감탄했다. 모든 강사들이 입을 모아 칭찬하는 강도 높은 훈련을 마친 톰 크루즈는 최신식 헬리콥터 H125를 직접 조종하며 세상에 없던 공중 액션 시퀀스를 탄생시켰다.

높은 고도 낮은 개방(High Altitude Low Opening)의 약자 헤일로 점프(HALO Jump) 또한 톰 크루즈는 이번 영화에서 배우 사상 최초로 시도했다. 매우 정교하고 위험한 촬영이었기에, 제작진은 연습용 비행장을 6주간 디자인하고 5개월간 만들어 훈련에 임했다. 호흡 훈련과 특수 헬멧 제작, 조명 디자인 등 철저한 준비도 함께였고, 촬영의 배경이 된 아랍에미리트 군대의 도움도 필요했다. 톰 크루즈는 “리허설을 돕고 항공기 사용을 허가해준 아랍에미리트의 공군이 아니었다면 불가능했을 것”이라며 헤일로 점프 시퀀스 촬영의 공을 돌렸다. 항공촬영의 대가 크레이그 오브라이언은 IMAX 렌즈를 헬멧에 장착하고 톰 크루즈의 모든 점프를 함께 했다. 제작진의 철저한 준비 하에, “관객들이 이곳에 함께 하는 것처럼 느끼면 좋겠다”는 의지로 톰 크루즈는 스카이다이빙 교관 시험을 보는 훈련생들도 70% 정도는 실패하는 헤일로 점프를 100번 만에 해내는 기염을 토했다.

영화 <맨 오브 스틸>, <배트맨 대 슈퍼맨: 저스티스의 시작>에서 ‘슈퍼맨’ 역으로 활약했던 헨리 카빌에게도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의 리얼 액션은 쉽지 않은 도전이었다. 겨울에 뉴질랜드에서 2,100미터 상공을 비행하는 시속 160km의 문 열린 헬리콥터에서 총기 액션을 소화하고, 노르웨이의 600미터 높이 절벽에 매달려야 하는 등 극한의 조건이 주어졌다. 크리스토퍼 맥쿼리 감독은 “그는 춥고 열악한 환경에서도 언제나 긍정적으로 즉각 촬영에 임했다”며 톰 크루즈에 버금가는 액션을 소화한 헨리 카빌의 열정에 감탄했다.

철저한 훈련과 준비, ‘리얼 액션’을 보여주겠다는 배우들과 제작진의 열정으로 완성된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의 액션 시퀀스는 관객들에게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 사상 가장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전할 것이다.


전 세계를 돌아 치밀한 미션을 구현하다
프랑스, 뉴질랜드, 영국, 노르웨이까지 극한의 로케이션 제작기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가 리얼 액션만큼이나 강력하게 추구하는 것은 여행기를 쓰는 듯한 실제 로케이션이다. 프로덕션 디자이너 피터 웬햄과 로케이션 매니저 벤 필츠는 “과거를 답습하지 않을 것이고, 아직 체험한 적 없는 곳으로 갈 것”이라는 의지로 지도에 핀을 꽂기 시작했고, 각본과 연출을 맡은 크리스토퍼 맥쿼리 감독은 “멋진 장소가 선정되면, 그곳에 맞는 장면을 쓰겠다”고 이들을 지지했다.

첫 촬영은 프랑스 파리에서 시작됐다. 크리스토퍼 맥쿼리 감독과 톰 크루즈는 파리의 전경을 영화에 담길 원했고, ‘빛의 도시’라는 별칭으로 불리는 파리를 다른 영화와는 다른 방식으로 보여주기 위해 군대의 도움까지 얻었다. 파리에서의 추격전 시퀀스는 에투알 개선문과 오페라거리를 중심으로 펼쳐진다. 헬멧 없이 오토바이를 타고 질주하는 톰 크루즈를 피하는 스턴트맨들의 자동차는 70대에 달한다. 일요일 아침 6시, 파리 시의 개선문 통제 협조 하에 카메라 위치를 치밀하게 배치한 제작진은 1시간 15분 내에 모든 촬영을 진행했다.

주요 헬리콥터 액션이 펼쳐지는 시퀀스는 뉴질랜드 퀸스타운에서 촬영했다. 제작진은 이동 가능한 캠프 세트와 카쉬미르 마을 세트를 퀸스타운에서 1시간 반 가량 떨어진 리스 협곡 근처에 설치했다. 에단과 IMF팀이 플루토늄을 찾아 솔로몬 레인을 추격하는 지역이다. 뉴질랜드에서 톰 크루즈는 헬리콥터에 매달렸고, 헨리 카빌은 그런 톰 크루즈를 남알프스산맥에서 역시 헬리콥터로 추격했다.

뉴질랜드에서 돌아온 제작진은 영국으로 향했다. 톰 크루즈의 발목 부상은 세인트 폴 대성당, 블랙프라이어스 역, 테이트 박물관 등의 장소에서 촬영한 런던에서의 일이었다. 또한 런던은 영화의 주요 액션 시퀀스인 헤일로 점프를 계획했던 장소이기도 했으나, 톰 크루즈의 발목 부상 이후 헤일로 점프의 무대는 아랍에미리트로 옮겨졌다.

북유럽 노르웨이 역시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의 주요 로케이션이다. 톰 크루즈와 헨리 카빌이 격투를 펼칠 가파른 절벽을 뉴질랜드에서 찾을 수 없었던 맥쿼리 감독과 제작진은 전 세계를 물색해 노르웨이의 프레케스톨렌(제단 바위)이라는 바위 절벽을 택했다. 600미터의 피오르드는 격투 장면을 멋지게 연출하기에 안성맞춤인 동시에, 겨울 날씨와 부상에서 회복 중이던 톰 크루즈에게는 만만치 않은 도전이었다. 촬영을 마친 제작진이 철수하기 시작한지 15분 후 촬영지는 눈보라에 덮여버렸고, 남은 촬영 장비는 봄까지 그곳에 남아 있게 되는 위험천만한 비하인드 스토리가 탄생했다.

리얼 액션만큼이나 생생한 겨울 날씨와 스릴을 담아낸 한계 없는 로케이션이 뜨거운 여름 관객들에게 시원한 쾌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Contact Info

There are many variations of passages of Lorem Ipsum available, but the et majori have suffered alteration in some form, by injected humour, Domised words which don't look even slightly believable. If you are going to use a pas of Lorem Ipsum, you need to be sure there isn't anything embarrassing hidden in the middle of text.

Lorem ipsum dolor sit amet, consectetur adipiscing elit, sed do eiusmod tempor incididunt ut labore et dolore magna aliqua.

Address

Freedom Way, Jersey City, NJ 07305, USA

Phone

+880 1911 854 378

Email

backpiper.com@gmail.com

Send Message